진수성찬
 

HOME > 고객센터 > 질문과 답변
 
작성일 : 19-02-12 01:57
연세대 총여 "자치권 묵살당했다"…'폐지 총투표' 공식반대
 글쓴이 : 조순봉
조회 : 1  

"총투표 의결 중 자치권·발언권 묵살…'다수논리'로 압박"

"부당한 처사에 저항할 것" 성명…학내 갈등 불가피할 듯


대학 총여학생회 학생들이 9일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 공원에서 2018 총여 백래시(페미니즘 등 사회정치적 변화에 대한 반발 심리) 연말정산 집회를 하고 있다. 2018.12.9/뉴스1 (C) News 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존폐 기로'에 선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총여)가 "총여의 자치권과 발언권이 묵살된 채 총여의 존폐를 묻는 학생총투표가 가결됐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연세대 제30대 총여 '프리즘'은 18일 긴급 성명문을 통해 "학생총투표는 총여의 의견 수렴 없이 '다수'의 논리에 따라 가결됐다"며 "이러한 부당한 처사에 저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이날 오전 공고를 통해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폐지 및 총여 관련 규정파기·후속기구 신설의 안'에 대한 학생총투표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총여는 "총여의 존폐와 관련된 사항임에도 총여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최소한의 절차도 거치지 않았다"며 학생총투표 안건 의결과정의 절차상 문제를 지적했다.

총여는 "지난 10일 (총투표) 요청안이 접수된 이후 총여는 '폐지 총투표 요청안에 서명한 총여회원의 비율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지만, 중앙운영위원회의(중운위)는 서명안 원본을 삭제했다"고 전했다.

또 '총여학생회의 삭제'를 담고 있는 안건 내용이 '회칙개정'에 해당하는지를 논의하자는 요구를 했지만, 중운위는 '논의에 관련 없는 발언은 자제하라'며 이를 묵살했다는 것이 총여의 주장이다.

총여는 "결국 이에 반발한 총여회장이 퇴장하는 사태까지 벌어졌지만, 중운위는 의결을 계속한 끝에 '총여 폐지 학생총투표' 안건을 가결했다"며 "이 과정에서 참관인들에 대한 발언권은 단 한 번도 주어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총여가 배제된 상황에서 총여의 운명을 결정하는 총투표 안건이 '다수'의 논리로 결정됐다"며 "총여의 발언권과 자치권을 침해한 중운위 의결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결국 총여가 '총여 폐지 학생총투표'를 공식 반대하면서 학내 갈등이 불가피해졌다.




(연세대학교 제30대 총여학생회 '프리즘' 페이스북 갈무리)(C) News 1


한편 비대위가 이날 학생총투표 공고를 알리면서 연세대 총여는 지난 6월에 이어 올해에만 두 번째로 '존폐 위기'에 놓이게 됐다.

학생총투표는 비대위 회원 2만4849명 중 2535명(10.2%)이 '총여학생회 폐지 및 후속기구 신설 요구안'에 서명하면서 성사됐다. 연세대 총학생회칙 제19조 1항에 따르면 본회의 회원 10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학생총투표를 실시할 수 있다.

이번 총투표의 안건은 '총여학생회의 완전한 삭제'다. 총여를 존속시키면서 내부 운영방식을 바꾸려 했던 6월 '총여 재개편 총투표'보다 강도 높은 요구를 담고 있다.

비대위는 이번 총투표 세부 안건으로 Δ모든 회칙에서의 총여학생회 삭제 Δ성폭력담당위원회 신설을 제시했다. 총투표가 가결될 경우, 1988년 출범 이후 30년간 명맥을 이어온 연세대 총여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페이스북)(C) News 1


현재 서울권 대학 중 총여가 남아있는 대학은 연세대가 유일하다.

성균관대학교는 지난 10월15일 총여 존폐를 묻는 총투표에서 찬성이 83.04%를 기록해 폐지수순을 밟았다. 동국대학교 총여도 지난달 22일 학생총투표 결과 폐지 찬성이 5343표(75.94%)를 얻으면서 끝내 폐지됐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421&aid=0003746342



와 ㄷㄷㄷ




 
 

Total 83,23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239 모모랜드 연우 스펜더리 13:06 0
83238 유쾌한 회원과 트레이너   글쓴… 이나영2 13:02 0
83237 신형 블랙박스에 들어가는 기능.gif 둥이아배 12:59 0
83236 테니스 치는 업튼 파라아앙 12:55 0
83235 여자만나기 어플공떡 천사05 12:33 0
83234 역시 일본예능이란.. 스펜더리 12:30 0
83233 몸매좋은 처자 파라아앙 12:20 0
83232 후드티 주머니 용도.. 빨간타냐 12:14 0
83231 우주소녀 루다 스펜더리 11:55 0
83230 집사와 빙글빙글.gif 함지 11:51 0
83229 광개토대왕함의 위엄.jpg 파라아앙 11:41 0
83228 파트너사이트 칠칠공 10:42 0
83227 정체가 뭐죠? 스펜더리 10:32 0
83226 낙태알약 vdsvds 10:25 1
83225 임신초기낙태 vdsvds 10:17 1
83224 냥이의 특이한 잠버릇 빨간타냐 10:16 0
83223 조선의 슈퍼킥.gif 파라아앙 10:13 0
83222 도착하면 깨워줘.gif 후살라만 09:45 0
83221 청핫팬츠 흰팬츠.. 스펜더리 09:42 0
83220 파트너사이트 전제준 09:41 0
83219 재은재은.. 파라아앙 09:30 0
83218 신소율 속옷 노출 화보 란제리 촬영 이총기용2 09:17 0
83217 "청와대서 쿠데타할 것"-협박 전화한 남성 추적 [기사] 스펜더리 09:04 0
83216 똑똑한 천재 멍뭉이.gif 빨간타냐 08:54 0
83215 현대 의느님의 뚝배기 퍼즐 파라아앙 08:51 0
83214 유명한 민아 착시 짤방.gif 이밤날새도록 08:48 0
83213 출장 갔다가 마주친 시골 인절미들 달.콤우유 08:38 0
83212 화로 앞 고양이.gif 유로댄스 08:30 0
83211 맘카페 꿀팁...깜짝...JPG 스펜더리 08:21 0
83210 저신용자대출 윤쿠라 08:14 0
 1  2  3  4  5  6  7  8  9  10    

 

주요고객사